Menu

best post 10

Connect with us

사소한 것이 소중하다|

원문보기 2019-10-09 뷰카운트,



싱싱한 새해 아침이다.

자라는 얼음물로 세수를 하고,

거북이한테 세배를 갔다.

거북이는 모래밭에서 자라의 세배를 받았다.


거북이가 덕담을 하였다.

올해는 사소한 것을 중히 여기고 살거라.”

자라가 반문하였다.


사소한 것은 작은 것 아닙니까?

큰 것을 중히 여겨야 하지 않는가요?”


거북이가 고개를 저었다.

아닐세, 내가 오래 살면서 보니

정작 중요한 것은 사소한 것이었네.

잘 사는 길이야.”


자라가 이해를 하지 못하자,

거북이가 설명하였다.

누구를 보거든 그가 사소한 것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보면 금방 알게 되네.


사소한 일에 분명하면 큰일에도 분명하네.

사소한 일에 부실한 쪽이 큰일에도 부실하다네.”


자라가 물었다.

그럼 우리 일상생활에서

해야 할 사소한 일은 어떤 것입니까?”


거북이가 대답하였다.

평범한 생활을 즐기는 것, 곧 작은 기쁨을

알아봄이지.

느낌표가 그치지 않아야 해.


다슬기의 감칠맛, 상쾌한 해바라기,

기막힌 노을, 총총한 별빛..”


자라는 일어나서 거북이한테 넙죽 절하였다.

어른의 장수 비결을 이제야 알았습니다.

느리고 찬찬함, 곧 사소한 것을

중히 알아보는 지혜로군요.”


- 정채봉, ‘생각하는 동화중-


sns 공유
Back to top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