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best post 10

Connect with us

한 여름, 코스모스들과의 조금 이른 행복한 만남, 고성 플라워가든

원문보기 2020-06-30 뷰카운트,


방쌤의 여행이야기


경남 코스모스 / 고성 코스모스

고성 가볼만한곳 / 고성 플라워가든

고성 플라워가든 코스모스







아직은 코스모스들이 필 때가 아닌데

조금 이르게 반가운 코스모스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래서 더 반가웠던 것 같다. 요즘 즐기고 있는 국도 여행. 단골 여행지가 몇 곳 생겼는데 그 중 하나가 경남 고성이다. 사실 여기 고성군농업기술센터는 이전에도 즐겨 찾던 곳이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이 곳 역시 문을 닫았었다. 최근에 다시 개장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지금은 또 어떤 예쁜 꽃들이 피어있을까? 궁금한 마음에 지나는 길에 고성군농업기술센터 플라워가든에 잠시 들렀다.


언제 찾아가도

사람 없는 한적한 모습이, 또 다양한 꽃들로 가득한 모습이 반겨주는 참 예쁜 곳이다.





  고성 플라워가든 코스모스



다녀온 날 : 2020년 6월 6일








국도를 따라 달리다 만난 접시꽃. 올해는 접시꽃들도 참 자주 만나는 것 같다.





옆지기 인증샷.^^


뒤에 있는 하얀 펜스가 접시꽃들을 더 돋보이게 해주는 것 같다.








유난히 색이 붉던 장미들. 멀리서 봐도 한 눈에 띄는 장미들이다.





너희들은 이름이 뭐니?

꼭 작은 보석처럼 반짝이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드디어 도착!


와,, 올해는 여름인데도 코스모스들이 가득 피어있구나! 생각지도 못한 만남이라 그 반가움이 더 큰 것 같다.





굉장히 작은 코스모스들이다. 꼭 아기 손바닥 정도 크기의 코스모스들이 플라워가든을 가득 채우고 있다.








여름에 만나는 코스모스

살짝 그 느낌이 어울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물론 가을에 가장 잘 어울리겠지만~^^





오랜만에 만난 코스모스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참 예쁜 곳이다.^^














다양한 색의 코스모스들이 함께 피어 있어서 더 그 느낌이 화려하게 다가온다.





쉬어갈 수 있는 의자





앙증맞은 크기의 귀여운 코스모스들





불어오는 바람도 참 좋다.

그래서 의자에 한참이나 앉아서 시간을 보냈던 것 같다.





길가에서 바람에 한들한들











그 앞 연못에는 많지는 않지만 수련들도 꽃을 피우고 있다.








드문드문 붉은 양귀비들의 모습도 보인다.





그래도 역시나 가장 반가운 친구는 코스모스다.








여기는 경남 고성군 플라워가든입니다.^^





주렁주렁 열려있는 산딸기





주변에는 이렇게 예쁜 길도 많이 있다. 





가벼운 산책도 잠시 즐겨본다. 이게 휴식이지.^^





보리수 나무 열매가 이렇게 많이, 또 크게 열린건 처음 보는 것 같다.





  조금 이른 코스모스들과의 만남



한 여름, 우연한 코스모스들과의 만남

또 즐거운 여름의 추억이 하나 생겼다.


특별한 목적지가 없어도, 

사람들에게 인기 많은 인기 여행지가 아니어도


충분히 즐거운 여행으로 가득한 하루하루이다.

그래서 참 행복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sns 공유
Back to top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