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best post 10

Connect with us

315. 화정역 - 밀피유 돈가스

원문보기 2020-06-29 뷰카운트,

 

 

 

이 동네에서 뭘 먹어야 하나 고민하다

 

 

 

 

4번 출구 근처에 밀피유라는 돈가스집이 있어서

 

 

 

 

여기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속을 겹겹이 쌓아올린 디저트인 밀푀유라는 이름에서 연상되듯이

 

이곳은 얇게 편 고기를 겹겹이 쌓아 튀긴 돈가스를 주력으로 하고 있습니다.

 

가게 밖 간판에는 25겹 돈가스라고 적어놓고 있는데 25겹은 좀 과장된 것 같네요.

 

아무튼 플레인 돈가스를 주문했습니다.

 

 

 

 

돈가스를 주문하고 나니 꽤나 많은 양의 양배추를 가져다주는데

 

 

 

 

돈가스를 튀기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니 그동안 양배추로 배를 채우라는 안내문이 보입니다.

 

특제소스라고 적은 것을 보니 드레싱에 자신이 있나 본데

 

새콤한 맛이 꽤 괜찮습니다.

 

 

 

 

양배추를 받고 나서도 10여분이 지나서 드디어 돈가스가 나왔습니다.

 

 

 

 

얇게 편 고기가 모여 두툼한 돈가스가 되었는데

 

 

 

 

아무래도 고기가 얇아서 두툼한 돈가스를 씹을 때에 비해 쉽게 씹힙니다.

 

부드러움을 얻은 대신 씹는 맛을 포기한 셈이죠.

 

그래도 일단 별다른 소스를 묻히지 않아도 돈가스 자체로 먹을만합니다.

 

 

 

 

돈가스를 찍어먹으라고 나온 소스는 좀 과하게 셔서 호불호가 갈릴 것 같네요.

 

일단 제 입에는 별로.

 

돈가스가 괜찮다 싶다가도 소스를 찍어먹으면 취향에 안 맞으니 애매합니다.

 

 

 

 

그 와중에 밥맛은 참 기가 막히게 맛있네요.

 

안 그래도 돈가스 조각은 여럿 남았는데 밥이 부족해서

 

밥을 한 그릇 더 시켰습니다.

 

결과적으로는 배부르게 먹었으니 이 돈가스집에 만족해야 하는 건지...

 

 

 

315. 화정역

 

 

 

sns 공유
Back to top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