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best post 10

Connect with us

오랜만에 가본 딘타이펑 (2020.10.31)

원문보기 2020-11-28 뷰카운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올라가기 전인 10월 말.

 

친구 결혼식을 앞두고 청첩장을 받는다는 핑계로 오랜만에 얼굴을 보러

 

강남에 있는 딘타이펑에 왔습니다.

 

 

 

 

딘타이펑은 오래전에 몇 번 가본 것 같은데 근래에는 가본 적이 없네요.

 

대만 여행을 가면서도 정작 현지 딘타이펑은 못 가봤고.

 

 

 

 

그러니 모처럼 모인 김에 이것저것 많이 주문해봤습니다.

 

 

 

 

가장 먼저 주문한 것은 딘타이펑의 주력 메뉴인 샤오룽바오가 아닌 새우군만두(6,000원).

 

약속시간이 다 됐지만 어째 다들 약속시간보다 늦게 도착한다길래

 

일단 둘이서 먹을 음식을 주문해야 해서

 

어쩌다 보니 샤오룽바오보다 먼저 이걸 주문했습니다.

 

 

 

 

전분물을 풀어 달라붙은 만두를 하나하나 떼서

 

 

 

 

간장에 찍어 한입 베어 물어봅니다..

 

맛 자체는 한국인에게 너무나 익숙한 맛입니다.

 

바삭한 만두피와 새우 한 마리가 들어간 만두소가 맛있습니다.

 

 

 

 

이날의 주인공이 너무나도 먹고 싶다던 칠리새우(32,000원)도 한 접시 주문해서

 

 

 

 

아무리 먹어도 맵지 않고 새콤달콤하기만 한 새우를 집어먹었습니다.

 

 

 

 

먹다 보니 하나둘씩 딘타이펑에 모여서

 

뒤늦게 샤오룽바오를 주문해봅니다.

 

 

 

 

딘타이펑에서 파는 샤오룽바오가 종류가 5가지나 되니

 

무난하게 샘플러(16,000원)로 주문.

 

 

 

 

뭘 집어도 만두피 속에 진한 육즙이 담겨 맛있습니다.

 

먹기 직전 쪘으니 굉장히 뜨거워서 혀를 델 뻔했지만.

 

 

 

 

밥을 안 먹으니 괜히 허전해서

 

 

 

 

게살볶음밥(13,000원)도 하나 시키고,

 

 

 

 

탕수육은 메뉴판에 없으니

 

 

 

 

대신 꿔바로우(중자 기준 28,000원)도 시켜

 

탕수육보다 더 신 소스를 묻혀 먹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해물누룽지볶음(20,000원)도 주문해서

 

 

 

 

고기뿐만 아니라 해산물도 뱃속으로.

 

 

딘타이펑 한국 지점에서 파는 음식 맛에 대해서 이런저런 말이 있겠지만

 

10년이 넘게 한국에서 꾸준히 장사를 하는 것을 보면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는 음식을 팔고 있나 봅니다.

 

저 역시 이날 먹은 음식에 딱히 불만은 없네요.

 

오랜만에 친구들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니 즐거워서 그랬을 수도 있고.

 

 

 

 

식사만 하고 헤어지기는 아쉬우니

 

근처 술집에 들러 생김새에 비해 맛이 아쉬운 해물탕을 안주삼아 2차를 즐겼습니다.

 

 

 

 

sns 공유
Back to top of page